본문 바로가기

JTBC 일일연속극 ‘귀부인’, 2.4% 시청률 상승세…분당 최고 3.2% 기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6 09:56
(사진= JTBC ‘귀부인’)




JTBC 일일연속극 ‘귀부인’이 시청률 상승세를 타고 있다.



서지혜, 박정아, 장미희 등의 주요인물들의 안정적인 연기와 빠른 전개에 따른 것이라 추측된다.



15일에 방송된 ‘귀부인’(극본: 호영옥, 연출: 한철수) 3회는 2.4%(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3.2%까지 올랐다.



‘귀부인’ 3회에서는 부당해고를 당한 신애(서지혜)가 정민(현우성)에게 도움을 청했다가 차갑게 외면당하고, 우연히 정민과 미나(박정아)가 애인 사이임을 알게 되는 내용이 방송됐다.



‘귀부인’에서 대조적인 두 인물 신애와 미나로 극을 이끌고 있는 서지혜와 박정아는 각각 캐릭터에 어울리는 안정적인 연기로 극의 집중도를 높였다. 또 단 3회만에 비밀 연애를 하고 있는 정민과 미나의 사이가 알려지는 빠른 전개로 향후 어떻게 내용이 이어질 지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귀부인’ 홈페이지에는 “한바탕 쓰나미가 몰려올 것 같은 극의 긴장감에 앞으로 기대된다” (ID: win***), “다양한 캐릭터들에 자꾸 눈길이 간다” (ID: bs****), “명확한 캐릭터, 앞으로 전개가 기대 된다”(ID: soo******)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1월 17일(금) 방송되는 ‘귀부인’ 4회에서는 신애가 대학 입학을 위해 본격적으로 도서관에 다니기 시작하고, 선주(장미희)가 정민을 불러 정민은 미나의 상대가 될 수 없음을 경고하는 내용이 펼쳐진다.



여고 동창이라는 공통점 외에 입주 가정부의 딸과 재벌이라는 너무도 다른 삶의 배경과 개성을 지닌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JTBC 일일연속극 ‘귀부인’은 평일 저녁 8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