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0대 한인 여성 재니스 민, 미디어 그룹 총괄에

중앙일보 2014.01.16 00:26 종합 26면 지면보기
‘매거진 업계의 여왕’으로 불리는 한인 여성 재니스 민(44·사진)이 미국 미디어 그룹의 책임자 자리에 올랐다.


'할리우드 리포터' '빌보드' 책임자
미 매거진 업계의 여왕으로 유명

 엔터테인먼트 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THR)와 음악 전문지 빌보드 등 권위 있는 매체를 소유하고 있는 구겐하임 미디어는 재니스 민을 그룹 내 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 공동 회장 겸 크리에이티브 총괄 자리에 임명한다고 지난주 발표했다. 할리우드 리포터 편집장을 맡아온 민씨는 구겐하임 미디어의 두 간판 매체인 할리우드 리포터와 빌보드를 한꺼번에 총괄하는 책임자 자리에 오르게 됐다.



 할리우드 리포터와 빌보드는 각각 영화·TV업계와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로 꼽히는 잡지들이다. 특히 빌보드가 매주 자체 집계해 발표하는 음악 순위는 전 세계 대중음악의 인기도를 가늠하는 기준이 될 만큼 공신력이 있다.



 재니스 민은 2010년 5월 할리우드 리포터 편집장으로 취임한 뒤 잡지의 변신을 성공적으로 주도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민씨 취임 이후, 80여 년간 이어져 온 일간지 발행을 중단하고 콘텐트 수준을 업그레이드해 주간지를 발행하는 한편, 웹사이트와 모바일 버전도 개선했다.



 민씨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빌보드가 당면한 도전을 잘 알고 있지만 보다 폭넓은 취재와 세련된 포장으로 돌파구를 찾아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미국 콜로라도주 태생인 민씨는 컬럼비아대학에서 저널리즘으로 학사와 석사를 마친 후 ‘피플’ ‘라이프’ ‘인스타일’ 등 유명 연예 매체를 두루 거치며 커리어를 쌓았다. 2002년 ‘어스 위클리’로 이직한 뒤 이듬해 편집장 직에 올랐다. 그후 6년간 발행 부수를 2배 가까이 끌어올리고 연간 이익 6000만 달러를 넘기는 등 경이적인 성공신화를 썼다. 2010년부터 로스앤젤레스로 이주했으며, 남편과 2남1녀를 뒀다.



LA중앙일보 이경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