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지현 캐스팅 비화, 김수현 도대체 무슨 말 했길래 전지현 마음 바꿨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5 17:57
(사진=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전지현 캐스팅 비화’.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전지현 캐스팅 비화가 공개됐다.



최근 E채널 ‘용감한 기자들’ 녹화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천송이 역의 전지현이 처음에는 스케줄상 이유로 캐스팅을 거절했었다고 주장했다.



이 기자는 전지현의 거절 이유에 “전지현은 영화 ‘도둑들’과 ‘베를린’의 잇단 흥행으로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었다”며 “‘별그대’의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을 때도 이미 영화 출연을 계획 중이었다”라고 말했다.



‘별그대’ 제작진도 노력했지만, 상대역 김수현이 “천송이 역을 소화할 수 있는 것은 전지현뿐”이라며 적극적으로 설득해 결국 전지현이 마음을 바꿨다.



전지현 캐스팅 비화에 네티즌들은 “전지현 캐스팅 비화, 전지현 마음 못 돌렸다면 지금의 천송이는 없는거네”, “전지현 캐스팅 비화, 김수현이 설득한 그 말에 어떻게 안 넘어갈 수가 있겠어?”, “전지현 캐스팅 비하, 어쩐지 김수현이랑 케미 최고”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지현 캐스팅 비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