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미 수술비 반환 압력 혐의 전모 검사 전격 체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5 17:25
[사진 중앙포토]


방송연예인 에이미(32·여·본명 이윤지)의 부탁을 받고 성형외과 의사에게 수술비 반환 압력을 가한 의혹이 제기된 춘천지검 전모(37) 검사가 검찰에 체포됐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15일 전 검사를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다 이미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올 초부터 전 검사를 감찰조사하다 범죄 혐의가 포착돼 지난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본격 수사로 전환했다. 검찰은 조만간 전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전 검사는 2012년 9월 에이미를 프로포폴 불법 투약혐의로 구속했다. 이후 징역 8월-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풀려난 에이미는 지난해초 전 검사에게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전 검사는 에이미를 수술한 서울 청담동 성형외과 원장 최모(43)씨를 만났다. 이후 최씨는 에이미에게 재수술을 해주고 기존 수술비와 추가 치료비 명목 등으로 1500만원도 건넸다.



검찰은 전 검사가 당시 프로포폴 불법투여 의혹으로 내사를 받다 최종적으로 무혐의 처분된 최씨에게 수사를 빌미로 협박을 하거나 사건무마 같은 편의제공을 제안했는지 등도 조사중이다.



이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