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밥의 여왕' 윤영미가 공개한 나만의 보양식은? 주윤발 닮은 남편도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5 10:27
[사진 JTBC `집밥의 여왕`]


방송인 윤영미, 권미란, 임성민, 신재은이 ‘집밥의 여왕’에 도전한다.



15일 방송될 JTBC ‘집밥의 여왕’에서는 출연자들이 ‘나만의 보양식’이란 주제로 치열한 집밥 대결을 펼친다.



첫 번째 주자는 든든한 왕 언니, 윤영미! 그는 일명 ‘대장금 집밥’을 선보이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윤영미가 선택한 메인 요리는 ‘윤장금 갈비찜’이다. 일반 갈비보다 더 연하고, 조리가 간편한 LA갈비를 선택해 승부수를 띄웠다. 특히 갈비찜의 깊이 있는 맛과 감칠맛을 더할 자신만의 비법 재료를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이 외에 연잎밥과 특제 겉절이까지 더해 전통 한식에 자신만의 스타일을 접목한 메뉴들을 선보였다.



뷰티 전문 쇼호스트 권미란의 집도 공개된다. 권미란은 한쪽 벽면을 빼곡히 채운 화장품 전용장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권미란이 보유한 화장품의 개수는 무려 1000여 개. 화장품을 하나하나 보여주던 권미란은 자신이 가장 아끼는 것이라며 희귀한 화장품 한 개를 꺼내보였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초고가 ‘캐비아’ 화장품. ‘캐비아’ 라는 말에 윤영미는 갑자기 눈빛이 달라지며 온몸 구석구석에 거침없이 바르기 시작했다. 윤영미의 돌발 행동에 집주인 권미란을 비롯해 손님들과 수 십명의 제작진까지 모두 당황했다는 후문.



이들의 집밥 배틀은 15일 밤 9시 45분 JTBC ‘집밥의 여왕’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