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부 사제들 욕심에 엉뚱한 일 … 거짓 예언자다"

중앙일보 2014.01.15 00:43 종합 1면 지면보기
“우리 사회가 보수와 진보의 갈등을 어느 때보다 심하게 겪고 있다. 이제는 대립을 넘어 화해와 사랑의 공동체를 이룰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


정진석 추기경 인터뷰

 14일 오후 서울 혜화동 주교관에서 만난 정진석(83·사진) 추기경의 새해 소망이다. 2012년 5월 은퇴 이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였다. 그래서 그런지 당부하고 싶은 말이 평소보다 더 많아 보였다. 한 시간가량 진행된 인터뷰를 마치고 기자와 마주 잡은 손에선 따뜻함이 전해졌다. 염수정 대주교가 새로 추기경에 서임된 일은 빼놓을 수 없는 화제였다. 그 무엇보다 기쁜 일이라고 했다. 정 추기경은 우리 사회의 분열을 거듭 염려하면서 “좌와 우로 쪼개져 싸우는 것은 하느님의 뜻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럼 무엇이 하느님의 뜻인가.



 “가난한 이와 부자가 서로 나누고 화합해 하나를 이루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 인간이 모두 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의 뜻이다.”



 지난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균열이 갔다. 종교계도 그랬다. 천주교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정 추기경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언에 대해 물었다. 교황은 “우리가 십자가 없이 여정을 계속한다면, 십자가 없이 일구어 나가거나, 십자가 없이 그리스도를 고백한다면 주님의 제자가 아니라 세속인에 불과할 뿐이다. 우리는 사제나 주교나 추기경이나 교황이 될 순 있지만, 진정한 주님의 제자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구절을 듣던 정 추기경은 잠시 눈을 감았다.



 -사람들은 사제를 통해 그리스도의 목소리가 들리기를 기대한다. 일부 사제의 사회적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는 현상을 어떻게 보나.



 “중개 역할 하는 사람이 엉뚱한 일을 해서 그렇다. 백성이 하느님을 직접 대면하기 두려우니까 모세를 앞세웠다. 당신(모세)이 하느님과 이야기하고 대신 들려 달라고 했다. 그게 중개자다. 예언자가 뭔가. 하느님을 전달해 주는 사람이다. 중개자 노릇을 잘못 하는 게 거짓 예언자다.”



 정 추기경은 사제의 예언자적 역할을 중시했다. 논란과 분열이 일어나는 이유는 “거짓 예언자의 욕심 때문”이라고 했다. “예언자 역할을 제대로 하려면 가장 먼저 사심을 내려놓아야 한다. 그걸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그리스도에게서 멀어진다.”



 정 추기경은 “우리 사회에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보수와 진보가 서로 인정하고 공존하려는 의식으로 하나가 돼야 한다”며 “공존의 기준은 사회의 공동선 증진에 얼마나 기여할 수 있느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