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리의 '감자 외교'

중앙일보 2014.01.15 00:42 종합 1면 지면보기
[파리 AP=뉴시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왼쪽)이 러시아와의 회담장에서 ‘감자 외교’를 선보였다. 케리 장관은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시리아 내전 사태 해결을 위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에서 감자를 선물로 내놨다.



케리 장관은 회담이 시작될 때 흰 상자를 탁자 위에 올려놓고 길쭉한 미 아이다호산 감자 두 개를 꺼내 라브로프 장관에게 건넸다. 회담 후 케리 장관은 “연말 휴가를 아이다호에서 보내면서 라브로프 장관과 통화를 했다. 라브로프 장관이 아이다호 감자에 대해 이야기하길래 놀래 주기 위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아이다호 감자는 크고 녹말이 풍부해 프렌치 프라이나 감자칩 등의 재료로 쓰인다. 그는 “라브로프가 감자로 보드카를 만들지 않고 그냥 먹겠다고 했다”는 농담도 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감자로 보드카를 만드는 건 폴란드 관습일 뿐”이라며 “소련 시절엔 우리도 그랬지만 지금은 밀로 만든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난데없는 ‘감자 선물’에 대한 해석을 의식한 듯 “숨은 뜻이나 은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라브로프 장관은 “이 특별한 감자는 ‘당근과 채찍(carrot-and-stick)’이란 표현에 당근 대신 넣어도 될 것 같은 모양을 가졌다”고 말했다. 회담이 끝난 뒤 라브로프 장관은 답례로 러시아 전통 털모자 ‘우샨카’를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에게 선물했다.



미국과 러시아는 각각 시민군과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지지하고 있어 시리아 내전 해법에 대해 이견을 보이고 있다.



홍주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