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산리모델링] 20대 맞벌이 부부, 자산관리 어떻게

중앙일보 2014.01.15 00:01 경제 8면 지면보기
Q 공무원 생활 2년차인 이모(28)씨는 지방에 거주하며 대전이 근무지인 남편과는 주말부부로 지낸다. 부부 합산 월소득은 775만원, 모아 놓은 자산은 2억1000만원이다. 직업 특성상 한곳에 정착하기 어려워 주택구입은 생각하고 있지 않지만 투자용으로 한 채를 사두려고 한다. 부부가 따로 떨어져 지내다 보니 씀씀이가 잘 정리되지 않고 지출도 많은 편이다. 올해엔 재테크를 새로 시작하면서 자산관리를 체계적으로 하고 싶다며 상담을 구했다.


공무원·국민연금 있으니 개인연금은 보험에

A 새해가 되면 재테크는 금연·다이어트와 함께 성공하고 싶은 주요 목표로 등장한다. 하지만 다른 건 몰라도 재테크만큼은 성공보다는 실패 가능성이 더 높다. 돈 좀 벌어보겠다고 투자에 나섰다가 재산상의 손실을 입은 예는 수없이 많다.



 이씨네는 재테크로 가계수입을 늘리기보다는 지출을 줄이는 일부터 시작하는 게 좋겠다. 지출관리도 일종의 재테크이랄 수 있다. 통제 불능의 주가나 금리와 달리 지출은 혼자 힘으로 얼마든지 관리가 가능해서다.



지출관리의 핵심은 절약하는 것인데, 이는 웬만한 투자보다 나은 성과를 가져다준다. 예컨대 1만원이 들어갈 일을 9000원에 끝냈다면 10%의 수익을 거둔 것이나 다름없다. 리스크 없이 이런 고수익을 낼 만한 금융상품은 드물다.



 자산관리는 자녀교육비·내 집 마련비·노후생활비 등 앞으로 준비할 자금에 꼬리표를 달아 목적별로 추진할 것을 권한다. 목적자금별로 투자기간과 목표수익률이 달라 각각에 맞는 투자전략을 세워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축비중을 소득 대비 50% 이상으로=자녀가 없는 부부의 경우 소득의 50% 이상을 저축해야 하지만 이씨네의 저축비중은 30% 정도다. 이 상태로 자녀가 태어나면 저축 여력은 더욱 줄어들 수밖에 없다. 지출관리는 가계부를 작성하지 않더라도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현금을 인출해 사용할 때도 절약 측면에서 신용카드보다 유리하다. 체크카드 사용을 통해 지출을 지금보다 10% 이상 줄여 나가자. 그러면 약 80만원의 추가 저축 재원이 생긴다. 이 돈으로 금리와 세금 면에서 유리한 공제회 불입금을 늘리고 은행적금을 들어 목돈 형성에 나서도록 하자.



 CMA에 있는 1억1000만원으론 투자를 시작하도록 하자. 안정성과 수익성을 겸비한 중위험·중수익 상품이 적당해 보인다. 대표적인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시장 상황에 따라 자산을 교체하는 자산배분형 펀드, 채권·배당주·부동산 등에 투자해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인컴 펀드, ELS(지수연계증권) 등이 있다. 연 6~7%의 수익이 가능하다.



 ◆개인연금은 해지하라=소득공제용으로 연금보험 20만원을 붓고 있는데, 이는 해지하는 것이 좋겠다. 부부의 공무원연금과 국민연금을 합치면 노후에 월 300만원은 충분히 쓸 수 있어 개인연금이 굳이 필요치 않아서다. 가입한 지 얼마 안 돼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지만 이보다 시급한 목적에 사용하는 것이 낫다. 이 20만원으로 어린이변액유니버설보험에 가입하기 바란다. 어린이변액유니버설보험은 자녀교육비와 사망보험금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보험상품. 자녀가 26세 되기 전에 피보험자가 사망하면 사망보험금이 자녀에게 지급되고 사망하지 않을 경우 모아 둔 돈을 찾아 교육비로 활용할 수 있다. 10년 이상 유지하면 비과세 혜택을 준다.



 ◆서울 또는 대전에 오피스텔 구입을=수익형 부동산 투자는 지역 선정이 중요하다. 거주지역과 먼 데 있는 부동산은 관리상 문제가 생긴다. 다소 비용이 들더라도 부동산중개업소 등에 위탁운영토록 하자. 부부가 거주하고 있는 곳과 가까운 서울이나 대전에 오피스텔이나 도시형생활주택 1~2채를 사두는 게 괜찮아 보인다.



재산리모델링



◆ 재무설계 도움말=김은미 한화증권 르네상스 부지점장, 김명진 미래에셋증권 WM강남파이낸스센터 과장, 강태규 메이트플러스 CRA본부 컨설팅팀 과장, 임대성 MONETA 팀장



◆ 신문 지면 무료 상담=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수입·지출 내역 등을 알려 주십시오. 신분을 감추고 게재합니다.



◆ 대면 상담=전문가 상담은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02-751-5524)하십시오. ‘위스타트’에 5만원을 기부해야 합니다.



◆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