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우빈 지드래곤과 통화 "우빈이와 친해지는 것"…"형돈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02 23:00
[사진 Mnet ‘엠카운트 다운’ 화면 캡처]




‘김우빈 지드래곤’,

 

배우 김우빈과 지드래곤의 달달한 통화가 화제다.



2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 다운’에서는 MC 김우빈이 시청자들이 SNS로 올린 질문에 직접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동안 지드래곤의 팬임을 밝혀왔던 김우빈에게 “지드래곤과 이후에 친해졌냐?”는 질문에 그는 지드래곤에게 직접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김우빈은 지드래곤에 대해 “뭘 입어도 그렇게 잘 어울리고, 무슨 노래를 불러도 그렇게 멋있고, 어쩔 수가 없는 거 같다”며 “지드래곤과 친해지고 싶었는데 사적으로 친해질 기회는 많이 없었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이에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은 김우빈에게 지드래곤과의 전화통화를 주선했다.



2014년 계획을 묻는 김우빈의 질문에 지드래곤은 “우빈이와 친해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김우빈은 한 살 위인 지드래곤을 “형”이라고 부르며 드라마에서 볼 수 없던 애교를 선보이는 등 다정한 통화를 했다.



이어 김우빈은 “평소 '무한도전'을 즐겨 보는데 거기서 콘셉트 아니죠? 진심이죠?”라고 하자, 지드래곤은 “요즘은 남자랑 통화하면 이렇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2014 신년특집으로 꾸며진 ‘엠카운트다운’은 엑소, 빅스, 틴탑, 인피니트, 샤이니, 임창정, 지드래곤 등 지난해 인상적이었던 가수들의 무대 영상이 김우빈의 소개 멘트와 함께 방송됐다.



김우빈 지드래곤과 통화를 본 네티즌들은 “김우빈 지드래곤과 통화, 올해는 좀더 친해지길”,“김우빈 지드래곤과 통화, 형돈이 질투 폭발”,“김우빈 지드래곤과 통화, 모델이 팬이라니 대단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