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상식 최고의 1분, 1일 소림사간 김병만의 각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02 00:52
[시상식 최고의 1분, 사진 해당 방송화면 캡처]
‘시상식 최고의 1분’.



결국 시청률이다. 시상식 최고의 1분은 시청률로 판가름한다.



2013년 시상식 중 최고의 1분으로 등극한 건 뭘까. ‘김병만의 눈물 소감’이다. 시청률이 16.2%나 됐다. 김병만은 소감에서 “이경규 ·유재석· 강호동 선배님 너무 감사하다. 선배님들은 대상을 뛰어넘는 분들이다”며 “만능 엔터테이너인 선배들에 비해 부족한 점이 많은 사람이다. 그런데 SBS에서 제가 잘 할 수 있는 것을 만들어줬다. 이제 새싹인데 키워주시는 것 같아 너무 감사하다”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당연히 시상식 최고의 1분은 당연히 김병만의 것이었다.



지난해 12월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김병만의 수상 소감 장면은 전국기준 16.2%의 시청률을 기록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시청률이 순간 껑충 뛴 건 김병만의 수상 소감 때문이다. 시상식 최고의 1분이라는 찬사는 적합하다. 김병만은 "하늘에서 뛰어내리고, 물속으로 들어가고 하며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 1월 1일 소림사에 간다. 김병만 방식대로 보여줄 수 있는 최선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시상식 최고의 1분에 네티즌들은 “시상식 최고의 1분, 김병만 수상소감에 나도 울컥”, “시상식 최고의 1분, 김병만 진짜 받을 만했다”, “시상식 최고의 1분, 역시 김병만이었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