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수단 정부군·반군 평화협상 개최 합의

중앙일보 2014.01.02 00:32 종합 16면 지면보기
10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남수단 내전이 타결의 전기를 맞았다. 정부군과 반군이 에티오피아에서 평화협상을 시작하기로 지난해 12월 31일(현지시간) 합의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디나 무프티 에티오피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AFP통신에 “정부 대표인 살파 키르 남수단 대통령과 반군 지도자인 리크 마차르 전 부통령이 회담을 위해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로 오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협상은 주변국과 미국 등 서방이 전방위로 양측을 압박한 가운데 성사됐다.



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 정상들은 마차르에게 31일까지 휴전안을 받아들이라고 촉구해 왔다. 남수단 접경국인 우간다의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은 “반군이 휴전에 응하지 않으면 우리가 물리칠 것”이라며 군사 개입을 시사했다. 미국 특사 도널드 부스도 이날 키르 대통령을 만나고 마차르에게도 전화를 걸어 협상을 독려했다. 부스는 “양측이 회담 참가를 밝힌 것은 사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이지만 매우 중요한 일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날도 교전은 멈추지 않았다. 마차르가 이끄는 반군은 정부군과 전투 끝에 수도 주바에서 120㎞ 떨어진 종글레이주의 주도 보르를 거의 재탈환했다. 원래 반군의 근거지였다가 정부군이 탈환한 지역이다.



 남수단 내전은 마차르를 지지하는 누에르족과 남수단 최대 부족인 딩카족 간 종족 분쟁이 원인이 돼 지난해 12월 15일 발발했다. 이후 불과 보름 만에 최소 1000명의 사망자와 18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한편 현지에 주둔한 한빛부대 장병들에게 전달될 탄약 등 군수물자는 유엔 헬기 사정으로 1일까지도 전달되지 못했다.



이충형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