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응사 정유미 등장, "내 딸딸이"하는걸로 봐서 다음 시리즈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29 23:00
[사진 tvN ‘응답하라 1994’ ]




‘응사 정유미 등장’.



응사에 정유미가 등장하면서 최종회 마무리가 뭔가 새로운 시작을 암시했다. ‘응답하라 1994’는 정우와 성나정의 결혼으로 막을 내렸다. 그런데 여기에 복선이 생겼다. 응사 마지막 회에서 정유미가 등장해 칠봉이와의 애정 전선을 예고했다. 그러면 후속편이 나온단 얘긴가?



28일 방송된 tvN ‘응답하라 1994’ 마지막 회에서는 칠봉이 유연석이 응사에 혜성처럼 등장한 정유미와의 만남이 이루어진다. 칠봉이와 정유미가 결혼을 했는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시청자들은 칠봉의 인연이 정유미임을 추측할 수 있었다. 다음 시리즈가 있을 수 있다는 복선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2002년 월드컵 8강전 당일 칠봉이 하숙집 아이들의 주문에 치킨 여섯 마리를 들고 급하게 계단을 뛰어내려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맞은편에서 걸어온 정유미와 부딪쳤고 정유미는 칠봉이의 위로 그대로 쓰러졌다.



정유미는 칠봉이와 부딪히며 슬리퍼 한 짝을 잃어버렸고 슬리퍼 찾으면서 사투리로 “내 딸딸이 어디 갔지? 내가 젤 아끼는 딸딸인데”라고 말해 칠봉이를 놀라게 했다. 과거 나정과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응사 정유미 등장에 네티즌들은 “응사 정유미 등장, 강열한 인상을 남긴 10초였다”,“응사 정유미 등장, 칠봉이 ‘내 딸딸이’한마디에 훅~”,“응사 정유미 등장, 응답하라 2002 기대해도 되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