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가네식구들 강예빈, 혼전임신 이보희에 들켜…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29 23:00
[사진 ‘왕가네 식구들’]




‘왕가네식구들 강예빈’.



‘왕가네 식구들’ 이보희가 딸 강예빈의 혼전 임신을 알고 실신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의 허영달(강예빈 분)과 왕돈(최대철 분)이 임신 사실을 박살라(이보희 분)에게 들켰다.



앞서 허영달과 왕돈은 하룻밤의 실수로 아이가 생긴 상황. 당시엔 혼란에 빠졌던 두 사람이지만 이내 연인이 돼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갔다. 그러나 아이가 생겼다는 사실을 다른 이들에게 털어놓을 수는 없었다.



허영달은 몰래 임신육아 책을 보다가 모친 박살라에게 들켰다. 허영달은 “나중에 시집가서 잘 살라고 보는 거다”고 변명했고 박살라는 “시집부터 가라”고 화를 냈다.



그러나 이도 잠시 다음날 허영달은 최대철과 산부인과에 검진을 받으러 갔다가 모친과 마주쳐 임신사실을 들켰다. 박살라는 손주를 본 친구를 찾아갔다가 딸을 목격했다.



화가난 박살라는 “네가 왜 찌질이랑 만나냐”며 허영달을 때리려 했고, 왕돈은 대신 박살라에게 뺨을 맞으며 “홀몸 아니다. 우리 잘 살겠다”고 무릎을 꿇었다.



왕가네 식구들 강예빈 임신 소식에 네티즌들은 “강예빈 영달역 너무 잘 어울릴다”,“하룻밤의 불장난으로 그만…”,“앞으로 내용이 기대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