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터라이프] 애견과 춤을…삶이 즐겁다

중앙일보 2003.03.13 15:21 경제 21면 지면보기
지금 자신이 사는 동네에 애견센터가 몇 개나 있는지 떠올려 보라. 분명 두세 개는 된다. 개 카페나 개 호텔도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영국 크러프츠쇼 참관기
전세계 2만여 犬公 장기자랑
장애물 통과·댄스 시범 인기
한국 진돗개 '장군이' 첫 참가

"보신탕을 먹는 한국은 야만국"이라는 외국 여배우의 비판에 화를 낼 수는 있어도 "개는 음식"이라고 떠들고 다니단 욕먹기 십상인 세상. 국내에도 개를 가족으로 여기는 애견인구가 급속도로 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국내 애견산업 규모는 약 2조원.



하지만 이런 애완견 열풍에도 불구하고 도그 쇼(dog show)는 우리에게 아직 생소하다. 개를 데리고 뭔가 하는 행사라는 느낌은 있지만 딱히 설명하긴 힘들다. 그렇다고 어렵게만 생각할 건 아니다.



도그 쇼란 한 마디로 개 박람회다. 다양한 종(種)의 개를 한 자리에 모아 소개하면서 애견산업의 진보도 확인하는 자리라고 보면 된다.



전 세계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는 도그 쇼의 수는 다 셀 수 없을 정도. 하지만 권위를 인정받는 쇼는 영국의 크러프츠(Crufts) 쇼와 미국의 웨스트 민스터 쇼 둘이다. 이 가운데서도 영국 애견협회인 캐널클럽이 주최하는 크러프츠 쇼는 그 역사나 규모면에서 '세계 개 엑스포'라고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



1891년에 시작돼 1백회를 맞은 2003년 크러프츠 쇼가 지난 6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런던 근교 버밍엄에 있는 국립전시센터(NEC)에서 열렸다. 쇼는 전 세계에서 12만여명의 관람객들이 몰려 올해도 어김없이 대성황을 이뤘다.



◆세계 최고의 개를 찾아라!



크러프츠 쇼에서 가장 중요한 행사는 쇼 최우수견인 'BIS(Best in Show)'를 뽑는 것이다. 여기서 우승하면 '세계 최고의 개'라는 영예를 얻는 만큼 경쟁은 당연히 치열하다. 알고 보면 상금은 5백파운드(약 1백만원)가 고작.



하지만 올해에도 전 세계 20여개국 3천여개 중소 도그쇼에서 우승 경력을 가지고 있는 쟁쟁한 견공(犬公) 2만1천여마리가 BIS를 목표로 출사표를 던졌다.



선발에서 가장 중요한 심사기준은 순수 혈통을 얼마나 잘 보존하고 있는가 하는 것.



이를 평가하기 위해 국제 공인 심판관들은 출전한 개들을 일일이 손으로 만져가며 치열과 골격, 그리고 근육의 발달상태 등을 확인했다. 품성.충성도 등의 평가를 위해선 주인과 함께 무대를 걷게 해 사람과의 '궁합'을 보기도 했다.



이런 과정을 모두 거쳐 탄생한 올해의 BIS는 '태양견'이라는 애칭을 지닌 페키니스 종의 '대니'. 스코틀랜드 태생의 세살배기 대니는 이로써 앞으로 1년 동안 개들의 왕으로 군림하게 됐다.



◆니들이 개를 알아?



BIS가 최고의 관심사이긴 하지만 크러프츠 쇼의 전부는 아니다. 개와 관련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이 공연.전시.판매된다. 개에 대해 좀 안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조차도 크러프츠 쇼에 오면 "이런 게 다 있었네"라며 무릎을 치게 마련.



그러다 보니 쇼 기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출근부에 도장을 찍는' 이들도 많았다. 순종견 전시장 앞에서 만난 에이프릴 맥닐(34.여.런던)은 "쇼를 보기 위해 아예 직장에서 5일간 휴가를 얻었다"며 웃었다.



다양한 행사들 중 단연 관람객들의 인기를 끈 것은 장애물 통과 대회와 힐워크 투 뮤직(Heelwork to Music.개 댄스)시범이었다.



이중 특히 힐워크 투 뮤직 시범에는 이 분야에서 최고로 평가받는 메리 레이가 자신의 애견과 신기(神技)에 가까운 묘기를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개를 얼마나 잘 다루는지를 평가하는 핸들링 대회에는 한국인 최초로 유홍일(16)군이 출전하기도 했다.



이밖에 전시회장 곳곳에 설치된 4백여 부스에선 개에 필요한 모든 것이 판매돼 지나는 개 주인들의 군침(?)을 흘리게 했다. 이중엔 개 구급상자.맞춤형 깔개 같은 '호화 용품'도 있었다.



로니 어빙 캐널클럽 회장은 "초기 크러프츠 쇼는 단순히 우수한 종의 개를 교환하기 위한 행사였지만 오늘날에는 개와 개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종합축제"라고 말했다.



◆달려라 장군아!



이번 크러프츠 쇼에는 한국 개로선 처음으로 진돗개 '장군이'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장군이는 삼성 에버랜드와 진도군청이 진돗개를 캐널클럽 순혈 품종에 등록하기 위해 발굴해낸 대표 선수.



이를 위해 이미 6개월 전 영국에 도착, 검역절차를 마친 장군이는 쇼 기간 동안 삼성전자 부스에 머무르며 진돗개의 우수함을 알렸다. 삼성전자는 올해로 11년째 크러프츠 쇼를 후원하고 있다.



장군이를 본 외국인들은 처음엔 "일본의 아키다 견이 아니냐"고 물었으나 진도(珍島)의 엄격한 개 관리체계에 대해 듣고선 "한국도 애견 선진국"이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장군이가 캐널클럽의 공인을 받은 1백96종의 명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까진 영국에 머무르며 3~4대에 걸쳐 새끼를 낳아 순혈을 입증해야 하는 등 여러 단계가 남은 상태다.



하지만 현지에서 진돗개의 순종 등록을 추진하고 있는 영국인 품종 관리인 맥 퍼넬 카펜터는 "머리가 좋고 주인에 대한 복종심이 강한 진돗개는 가족견으로서 훌륭한 조건을 갖췄다"며 등록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영국 버밍엄=남궁욱 기자



<사진설명>



2003년 크러프츠 도그 쇼가 지난 6일부터 5일간 영국 버밍햄 국립전시센터에서 열렸다. 쇼는 올해도 전 세계 12만명의 관람객이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사진은 쇼 최우수견(BIS) 선발대회에 참가한 말티즈들이 종별 예선을 치르고 있는 모습. 왼쪽은 이번 쇼에서 최우수견으로 선정된 페키니스 종의 '대니'다.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