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탁구신동' 신유빈, 과거 스타킹 출연 "밥보다 탁구가 좋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27 17:03
신유빈 스타킹 [사진=SBS 방송화면캡쳐]




‘탁구신동 신유빈’.



대학생 선수를 꺾고 우승을 거둔 여자 탁구 신동 신유빈(9·군포화산초)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과거 ‘스타킹’에 출연했던 모습도 함께 화제다.



신유빈은 26일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에서 여자부 개인전 예선전에서 대학부 한승아(용인대)를 세트 스코어 4-0로 이겨 화제를 모으고 있다.



초등학교 3학년인 신유빈은 향후 한국 여자탁구의 기둥일 될 만한 재목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유빈은 올해 종별대회 초등부에서 우승, 역대 대회 초등부 최연소 우승자 신기록을 세웠다.



신유빈은 다섯 살이던 2009년 ‘스타킹’에 출연해 현정화 대한탁구협회 전무와 팽팽한 랠리를 펼친 바 있다. 당시 신유빈은 “밥, 친구들보다 탁구가 좋다”고 귀엽게 말했다.



신유빈 스타킹 출연 소식에 네티즌들은 “신유빈 스타킹, 남자야 여자야?”.“신유빈 스타킹, 밥보다 탁구가 좋다니 대단하다”,“신유빈 스타킹, 엄청난 떡잎이었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