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썰전 허지웅 "미라이짱을 뛰어넘을 수 있는 사랑이, 화보 내야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27 14:01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썰전 허지웅’.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독한 혀들의 전쟁’(이하 썰전)에서 허지웅이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딸 추사랑 앓이를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지상파 방송 3사의 일요 예능 전쟁’이라는 주제로 예능 프로그램을 평가했다.



박지윤이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들어 화제작이라는 이야기를 하자 김구라는 추사랑 독식이라는 의견을 덧붙였다.



그러자 허지웅은 추사랑이 정말 좋다며 “세상에 태어나서 다른 누군가가 빨리 대변을 싸주기를 이토록 바라본 적이 없는 거 같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일본에 유명한 화보 중에 ‘미라이짱’이라는 것이 있다. 사랑이는 미라이짱을 뛰어넘을 수 있다. 화보를 꼭 내야 한다”며 추사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썰전’ 허지웅의 추사랑 앓이에 네티즌들은 “썰전 허지웅, 추성훈 기분 좋겠다”,“썰전 허지웅, 추사랑 앓이 이해할 수 있어”,“썰전 허지웅, 허지웅 정신 상태가 정상은 아닌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썰전 허지웅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