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봉원 변서은에 일침 "보도 듣도 못한…내 살이 떨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9 20:30
이봉원 (사진= 중앙 포토, 일간스포츠)


‘이봉원 변서은’.

 

개그맨 이봉원이 대통령에 막말을 한 변서은을 맹렬히 비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봉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이 도대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변 모 꼬라지라는 보도 듣도 못한 철딱서니 없는 인간이 현직 여성 대통령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말을 지껄였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도저히 상식을 갖고 사는 인간이라면. 내가 다 살이 떨린다”며 “말과 물은 뱉고 쏟아지면 주워 담을 수 없다. 아무리 순간적인 실수라고 변명을 해도 있을 수 없는 언행”이라며 거듭 비난했다.



변서은은 18일 SNS 상으로 민영화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몸이나 팔아”라는 막말을 해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논란이 불거진 후 변서은은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글의 반말체로 또 한번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지만, 미투데이에 자필 편지를 올려 거듭 사죄의 뜻을 밝히고 자숙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봉원 변서은 비난에 네티즌들은 “이봉원 변서은 비난, 이봉원 말한번 시원하게 했다”, “이봉원 변서은 비난, 변서은 이봉원 리트윗할까”, “이봉원 변서은 비난, 너무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듯 안타깝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