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성하 생활고 사연 “연봉 20만원, 아내가 삼겹살 먹고 싶다 하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9 14:50
(사진= 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조성하 생활고’.



배우 조성하의 무명시절 극심한 생활고 사연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조성하는 19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 아내 송아란이씨와 함께 출연해 어려웠던 신혼시절에 대해 얘기했다.



조성하는 “결혼하고 나서 돈이 없었다. 100원짜리도 저금통에 넣고 살았다. 아내가 어느 날 삼겹살이 먹고 싶다더라. 그것마저도 뿌리치고 그냥 집에서 밥 먹자고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조성하는 “그런데 며칠 있다 집에 도둑이 들어, 저금통까지 싹 들고 갔다. 도둑이 들고나니 ‘내가 세상을 잘못 생각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아내가 먹고 싶다는 건 제대로 먹을 껄’ 생각했다. 사람 안 다쳤으니 그걸로 된 건데, 저금통이 그렇게 아깝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조성하는 또 “무명시절 연봉 20만원이었다. 막노동, 택시운전, 배추장사, 일용직 벽돌지기까지 안 해 본 것 없다”고 덧붙였다.



조성하 아내 송아란이씨는 “단순하게 남편이 돈을 못 번다고 해서 헤어지는 것은 옳지 않다. 부부 인연은 따로 있는 것 같다. 남편이 사람으로서 밉지 않았고 서로 맞춰가며 살았다”고 말했다.



아내 송씨는 “이후 내가 어떻게 돈 벌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교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조성하 생활고 사연에 네티즌들은 “조성하 그렇게까지 어렵게 살았을 줄은 몰랐다”, “조성하 생활고, 조성하 무명시절이 길었나?”, “조성하 생활고, 고생 안 해 본 줄 알았더니…놀랍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