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의 험난한 검찰출두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9 14:12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사기성 기업어음(CP) 발행 의혹으로 19일 검찰에 3차 소환됐다. 현 회장이 서초동 검찰청사에 도착하자 동양증권 피해자들이 차량에 몰려들어 거칠게 항의했다. 이들이 차량에 달걀을 던지는 등 차량주변을 에워싸자 현 회장은 한동안 차량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청사로 들어가는 현 회장 뒤로 한 여성피해자가 종이뭉치를 휘두르고 있다.

피해자들과 동양그룹관계자 취재진이 뒤엉켜 아수라장이 되면서 현 회장 오른쪽 눈 위로 부딪힌 상처인 듯한 붉은 핏자국이 보인다. [뉴스1·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