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기 취업 고졸자 대입특례 2배로

중앙일보 2013.12.19 01:11 종합 14면 지면보기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지원할 수 있는 대학 특별전형 규모가 확대된다. 인턴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정부가 지원하는 취업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소기업의 업종도 제조업 생산직에서 정보통신·전기·전자 등으로 늘어난다.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위원장 남민우)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청년위, 일자리 대책안 마련

 고졸 취업자가 지원할 수 있는 대학 특별전형 규모는 올해 5580명에서 2016년 1만 명으로 확대하고 이들에게 국가장학금 지급을 우대할 예정이다. 또 4년제 대학 졸업자가 중소기업 취업을 전제로 석사 과정에 입학하고 학위 취득 후 실제 일을 시작하는 제도도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군 입대로 인한 퇴사 위험을 줄이기 위해 고졸 중소기업 근로자가 군에 입대한 뒤에도 해당 직원을 퇴사 처리하지 않을 경우 정부가 그 회사에 장려금 지급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스펙과 학벌이 아닌 능력과 창의성을 중시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학생들이 무조건 대학 진학에만 매달리는 풍토를 개선해야 한다”며 “중학교 때부터 진로적성교육을 강화하고, 일·학습 병행시스템도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