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변서은 "그렇게 팔고 싶으면…" 대통령 향해 막말, 과거 사진도 화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23:20
변서은 [사진 일간스포츠]


 

개그우먼 변서은(22)이 막말로 화제다.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그렇게 팔고 싶으면 몸이나 팔아”라고 했다.



변서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철도민영화 논란과 관련해 이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변서은은 페북에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냐, 고딩 때만 해도 정치 진짜 관심없었는데 웬만하면 이런 발언 삼가려고 했는데”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페북 보니 별 개소리가 많다. 민영화해도 지하철비 똑같으니 타라고? 어이없는 소리”라며 “‘나 대통령인데 너네 집 좀 팔 거야 너네 차좀 팔 거야’하는 거랑 똑같은 거야, 지금”이라고 덧붙였다.



변씨는 “다 우리 부모님들, 조부모님들, 우리네 주머니에서 나간 세금으로 만들어진 거야”라며 “그렇게 팔고 싶으면 걍 언니 돈으로 만들어서 팔라고, 그렇게 팔고 싶으면 몸이나 팔아”라고 했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변서은은 페북 게시글을 삭제하고 트위터에 사과글을 올렸다.



변서은(22)은 2011년 tvN ‘코미디빅리그 시즌2’로 데뷔, XTM ‘와인드 업’, tvN ‘롤러코스터 3’에 출연했다. 현재는 게임 ‘도타2’의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야구선수 최우석과의 열애로 관심을 끌었지만 공개열애 3개월 만에 결별을 인정하기도 했다.



변서은 막말 논란에 네티즌들은 “어린 친구가 철이 없어서 그랬다고 하기엔 너무 지나친 표현”, “대통령에게 몸이나 팔라고? 제대로 된 개념있는 인간인지 모르겠군”, “변서은 논란의 중심인물이라도 돼서 뜨고 싶었나” 등 일제히 비난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