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달려오는 자동차 사이로…' 용기있는 행동 감탄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23:20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온라인 커뮤니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11살 소년이 강아지를 구했다. 위기에 처한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자동차가 달리는 도로에 뛰어들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소개됐다.



강아지가 교통사고를 당해 도로에 쓰러지자 함께 공놀이를 하던 소년이 강아지를 구했다는 내용이다.



소년은 교통사고를 당해 쓰러져 있는 개 위로 또 다른 차량이 지나가 덮칠 뻔한 위험의 순간이 닥치자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도로로 뛰어 들어 다친 강아지를 데리고 나왔다.



소년이 구한 개는 다행스럽게도 큰 부상을 입지 않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한편 강아지를 친 차량은 그대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감동적이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위험한 사고였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도로에서 놀면 위험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