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혜빈 분노, 만취한 전 남친에게 폭행…앞니가 뿌리 채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22:22
[사진 SBS ‘심장이 뛴다’]




‘전혜빈 분노’



전혜빈이 데이트 폭력에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서 전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한 여성을 구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날 전혜빈과 박기웅은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해 앞니가 뿌리 채 뽑힌 20세의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 여성은 거리 한가운데서 만취상태인 전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해 앞니가 뿌리 채 뽑혔다. 방송에서 전혜빈은 심하게 구타를 당해 피를 흘리는 여성을 보호하고 다독였다.



피해여성은 치료중 “남자애가 안 오게 하면 안되냐”며 부탁했고 전혜빈은 “경찰 아저씨가 왔으니 두 번 다시 일런 일 없을 것”이라고 피해 여성을 달랬다.



전혜빈은 “그 아이가 얼마나 공포스러워 하는지 이해가 됐다”며 “그 남자친구의 눈빛이 제정신이 아닌 사람 같았다”면서 분노했다. 이어 “요즘에도 여자를 폭행하는 남자가 있는지 진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전혜빈 분노 소식에 네티즌들은 “전혜빈 분노, 얼마나 안타까웠을까”,“전혜빈 분노, 요즘도 저런 일이 있구나”,“전혜빈 분노, 전혜빈 침착하게 대응하는 모습 놀랐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