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쓰러진 개 위로 다가오는 차, 아이의 행동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16:57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온라인 커뮤니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의 사연이 화제다.



최근 브라질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소개됐다.



소년과 공놀이를 하던 강아지가 교통사고를 당해 도로에 쓰러졌다.



쓰러져 있는 개 위로 또 다른 차량이 지나가 덮칠 뻔한 위험의 순간이 닥쳤다.



이때 소년이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도로로 뛰어 들어 다친 강아지를 데리고 나왔다.



소년이 구한 개는 다행스럽게도 큰 부상을 입지 않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한편 강아지를 친 차량은 그대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자칫하면 소년도 위험할 뻔”,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뺑소니 사고 낸 범인이 꼭 잡히길”,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용감한 아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