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다인 견미리 딸도 배우로…언니 이유비에게도 뒤쳐지지 않는 미모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16:26
이다인 (사진= 키이스트)




‘이다인 견미리 딸’.



견미리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인 이다인에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다인은 17일 오후 드라마 ‘스무살’ 제작 발표회에 등장해 엄마와 언니에 못지 않은 미모를 선보였다.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린 4부작 UHD드라마 ‘스무’ 제작발표회에서 이다인은 이기광의 첫 인상에 대해 “아이돌을 실제로 본 게 처음이라 낯설고 좋았다”고 말하면서도 “팬들을 의식해 무섭기도 했다”고 솔직한 느낌을 표현했다.



이다인은 이 드라마에서 로맨스 판타지에 사로잡힌 모태솔로 20살 여대생 혜림을 연기한다.



이다인은 엄마가 견미리, 언니가 이유비라는 사실이 먼저 알려져 화제다. 8월 배용준과 임수정의 소속사인 키이스트와 전속계약했다.



이다인 견미리 딸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다인 견미리 딸? 어쩐지 미모가 예사롭지 않더라”, “이다인 견미리 딸, 언니 이유비도 이쁘더니”, “이다인 견미리 딸, 벌써 유명해졌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