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갑자기 도로로 뛰어든 이유는? 용기가 기특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13:25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온라인 커뮤니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갑자기 도로로 뛰어든 어린 소년. 그 이유는 강아지 때문이었다. 뺑소니 차량에 치여 도로에 쓰러진 강아지를 구하기 위한 소년의 따뜻한 마음이 인상적이다.



최근 브라질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의 사연이 소개됐다.



소년과 공놀이를 즐기던 강아지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도로에 있는 개는 또 다른 차량이 덮칠 위기에 처했다. 이를 본 소년은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도로로 뛰어 들어 다친 강아지를 구조했다. 개는 다행이 큰 부상을 입지 않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한편 강아지를 친 차량은 세우지 않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용기있는 소년이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크게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쉽지 않았을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