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결승골 "강팀 첼시 상대로 멋진 골, 한혜진이 좋아하겠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12:15




 

‘기성용 결승골’.



축구선수 기성용(24)의 EPL 데뷔골이 연신 화제다. 강팀 첼시를 상대로 멋진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1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3-201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캐피털원컵 8강에서 연장전 종료 2분을 남기고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첼시를 2-1로 무너뜨렸다. 이로써 선덜랜드는 캐피털원컵 4강에 진출했다.



전반을 0-0 무승부로 마친 선덜랜드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골을 허용했다. 후반 18분 교체 기성용을 교체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첼시의 견고한 소비는 좀처럼 뚫리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43분 알티도어가 문전에서 슈팅한 것을 골키퍼 마크 슈처처가 막았고, 흘러나온 골을 보리니가 골문으로 차넣어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었다.



기성용은 후반 6분과 8분 잇따라 유효 슈팅을 기록했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하지만 연장전 후반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패널티박스안에서 보리니의 패스를 이어받은 기성용이 강력한 오른발 터닝슛이 골문을 갈랐다.



기성용은 인터뷰에서 “너무 힘든 경기였다. 하지만 우리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골을 넣었다”며 “우리는 이 경기로 자신감을 갖게 됐다.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았다. 이번 주 리그경기도 집중해서 뛰겠다”고 말했다.



리그 최하위였던 선덜랜드는 기성용의 활약에 3위 첼시를 꺾고 리그컵 4강에 진출했다. 이날 기성용의 골은 지난해 8월 스완지시티에 입단후 잉글랜드 무대에서 기록한 데뷔골이다.





네티즌들은 “기성용 결승골, 멋있는 골이었다’, “기성용 결승골, 한혜진이 좋아하겠네”, “기성용 결승골, 앞으로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