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노든 브라질 망명 시도 "망명 받아들일 경우 NSA 조사에 협력할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10:18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스노든 브라질 망명 시도’.



브라질 일간지 폴랴 데 상파울루가 17일(현지시간)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브라질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스노든은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도청과 감청 행위를 세상에 알린 뒤 현재 러시아에 임시 망명 중인 상태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의 외신들은 에드워드 스노든이 브라질에 보낸 서한에 대해 보도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노든은 서한에 “브라질의 많은 상원의원이 브라질 국민을 상대로 저지른 범죄 의혹을 조사하는 데 적절하고 합법적인 방식으로 도움을 요청했으나 미국 정부가 나를 방해하고 있다”라고 적어 보냈다.



이어 스노든은 자신의 정치적 망명을 받아들일 경우 NSA의 도·감청 행위를 조사하는데에 협력하겠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앞서 브라질 언론은 미국의 NSA가 브라질의 호세프 대통령 이메일과 전화통화 기록을 훔쳐보거나 엿들었다고 보도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