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북한 중앙추모대회 열린 날 평양풍경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18 00:01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를 맞아 17일 평양시 평양체육관에서 중앙추모대회가 열렸다. 김정은 제1위원장 오른편에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왼편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자리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전 8시 정규방송을 시작해 11시에 추모대회 실황을 중계방송했다. 오전 8시 여성 앵커는 “드디어 17일이 왔다”라는 멘트로 방송을 시작했고, 김 국방위원장을 찬양하는 노래를 내보낸 뒤 그를 찬양하는 내용의 방송을 이어갔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중앙추모대회를 중계방송하는 동안 평양시내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아 텅 빈 것처럼 보였다. 주민들 대부분이 건물 내에서 방송을 시청했다. 평양 지하철역 입구에서 방송말미에 음악이 나오자 행인 3명이 멈춰서서 차려자세를 취하고 있다.



방송이 끝나자 평양주민들은 문수대에 있는 김일성·김정은 동상을 찾아 참배했다. 동상 앞에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보낸 대형 화환이 놓여져 있다. 군인들은 단체로 참배했고 주민들은 길게 줄을 서서 꽃을 놓으며 참배했다.



한편 김정은 제1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는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 이설주는 두 달 만에 공개행사에 모습을 보였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관련기사

▶ 시종일관 '성난 표정' 김정은, 김정일 칭송 연설 나오자

▶ "장성택, 처형 전 김경희 만나게 해달라고 거듭 요청"

▶ 美, 김정은 유학시절 동급생 다 찾아 면담했더니…충격

▶ 작년 김경희가 앉았던 자리 차지한 여성은 누구?

▶ 장성택 일시숙청됐던 2004년, 김정일에 받은 비밀임무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