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뉴 그레이트-X', 스노체인 장착 … 이제 어렵지 않아요~

중앙일보 2013.12.18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우레탄 소재로 만든 현대모비스 뉴 그레이트-X.
현대모비스가 겨울철을 맞아 운전과 자동차 관리에 도움이 될 다양한 용품을 선보였다. 겨울철 운전자의 필수품 1위는 스노 체인. 어떤 제품을 골라야 후회가 없을까. 스노체인을 고를 땐 성능과 장착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따져야 한다. 현재 시중에서는 사슬 체인, 허브 디스크, 페브릭(직물) 등 다양한 형태의 스노체인이 판매 중이다.


원터치 장착 방식, 30초면 충분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를 보면 예전보다 휠이 1∼2인치 이상 커졌고 크롬 등의 마감처리로 점점 고급화되고 있는 추세다. 국산 중형차의 경우 순정 휠 사이즈가 16인치에서 17인치, 대형차는 17인치에서 19인치까지 고를 수 있게 됐다. 고급 수입 스포츠 카는 기본이 20인치 이상이다. 휠이 커지면 바퀴를 덮어주는 철판 부위인 펜더도 덩달아 커지게 마련이다.



이렇게 큰 휠의 경우 바퀴 안쪽부터 채워 장착하는 일반 스노 체인을 쓰기 힘들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는 체인이 바로 허브 디스크 장착 타입이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뉴 그레이트-X’ 프리미엄 스노 체인이 대표적이다. 평소 휠에 허브 디스크를 달아 놨다가 필요할 때마다 우레탄 소재의 패드를 원터치 방식으로 끼워 간단히 쓸 수 있다. 30초면 충분하다.



현대모비스는 ‘오토삭’도 공급 중이다. 오토삭은 섬유 소재의 스노 체인. 직물 표면적의 마찰 계수를 이용해 미끄럼을 방지한다. 달고 떼기, 보관이 쉬워 현재 유럽이나 일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기존의 일반적인 체인을 끼울 땐 어느 정도 힘을 쓸 수밖에 없지만, 오토삭은 타이어에 옷을 입히듯 간단하게 씌우면 끝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여성 운전자도 손쉽게 장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현대모비스는 사슬형 스노 체인도 공급 중이다. 3분이면 달 수 있고, 안정적이고 튼튼한 구조를 갖췄다. 사슬 규격을 기존의 12㎜에서 9㎜로 바꿔 승차감도 개선했다. 무게는 약 4㎏이다. 가격은 4만~6만원. 임시방편으로 요긴한 스프레이 체인도 있다. 눈길이나 빙판길을 달릴 때 타이어 접지면에 뿌려주면 도움이 된다. 가격은 7000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