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억년 전 갑옷 공룡 "신종 공룡 화석 발견돼…겉모습이 대단하네"

중앙일보 2013.12.09 21:20
1억년 전 갑옷 공룡 [온라인 커뮤니티]




 

‘1억년 전 갑옷 공룡’.



일명 ‘갑옷 공룡’이라 불리는 신종 공룡의 화석이 발견됐다. 온몸이 갑옷을 입은 듯 딱딱한 뼈로 덮여 있다.



최근 안킬로사우루스(ankylosaurus)로 불리는 ‘1억년 전 갑옷 공룡’ 발견 소식이 전해졌다. 이 1억년 전 갑옷 공룡은 섬뜩한 모습과는 달리 초식 공룡이다.



미국 유타대학교 연구팀은 스페인 북동부 탄광지대에서 신종공룡의 화석을 발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화석은 일명 ‘갑옷 공룡’으로 불리는 초식공룡 안킬로사우루스의 일종이다.



1억년 전 갑옷 공룡은 약 1억 1300만년~1억 1000만년 전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신종공룡은 길이 5m, 몸무게는 2톤에 달하며, 온몸이 딱딱한 뼈로 덮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억년 전 갑옷 공룡 발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억년 전 갑옷 공룡, 진짜 튼튼해 보인다”, “1억년 전 갑옷 공룡, 풀만 먹고 어떻게 살지?”, “1억년 전 갑옷 공룡, 온몸이 뼈로 덮여 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