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패션도 K팝처럼 세계 흔들 것”

중앙선데이 2013.12.07 17:16 352호 19면 지면보기
요즘 세계 패션계에서 가장 핫한 편집매장 중 하나가 ‘오프닝 세리머니(Opening Ceremony)’다. ‘올림픽 개막식’이라는 뜻을 담아 매년 각 나라의 문화와 패션을 컨셉트로 매장을 꾸민다. 바이어들이 직접 각 나라를 여행하며 벼룩시장부터 백화점까지 둘러본 후 사온 물건들을 “내가 이 나라에서 사온 물건인데 한번 볼래?”라는 식이다. 2011년 이 매장의 공동 창업자인 캐럴 림과 움베르토 레옹이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아 브랜드를 회생시키면서 더욱 화제가 됐다.

편집매장 ‘오프닝 세리머니’의 수석 바이어, 캐럴 송

이번 한국 디자이너 멘토링에 오프닝 세리머니의 수석 바이어 캐럴 송(Carol Songㆍ32ㆍ사진)이 참여했다. 그는 “한국 패션은 잠재력이 많다. K-드라마, K-팝, K-무비가 세계를 흔들었다면 다음은 K-패션일 것”이라고 말했다.

-멘토링에 어떻게 참여하게 됐나.
“최근 한국 패션과 디자이너들이 세계적으로 알려지는 중이다. 패션 잡지와 스타일닷컴 같은 온라인, 심지어 CNN에서도 한국 패션을 다룰 정도다. 지난해 매장 주제가 한국이었기 때문에 한국의 잠재력을 알고 있었고 이 제안이 오자마자 당장 승낙했다.”

-한국 패션을 어떻게 보나.
“한국 디자이너들은 유행도 알고 경영도 안다. 가격 대비 질도 뛰어나 한국 디자이너들의 매출은 놀라울 정도다. 특히 가장 빠르고 신속하게 배송하는 나라다. 그러나 서울패션위크는 뉴욕이나 파리에 비해 한 달 가까이 늦게 열려서 바이어들의 구매 타이밍이 정말 안 좋다. 그래서 뛰어난 디자이너들이 뉴욕이나 파리에 많이 진출했으면 좋겠다.”

-한국 디자이너들이 미국에서 성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 시장은 매우 크고 고객층이 다양하다. 어떤 시장을 목표로 하는지 정확하게 아는 게 첫째다. 둘째는 디자이너가 자신의 색깔을 찾아서 여러 컬렉션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셋째는 마케팅인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