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말 서울 도심서 진보·보수 동시 집회

중앙선데이 2013.12.07 23:36 352호 2면 지면보기
7일 오후 5시50분쯤 서울 종로2가 근처에서 경찰이 도로를 점거한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뉴스1]
7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와 시위가 잇따랐다.

1만여 명 거리행진으로 극심한 교통정체 … 경찰, 물대포 진압

이날 오후 3시 민주노총·전국농민회총연맹·한국진보연대 등 25개 시민·노동단체 소속 1만1000명(주최 측 추산 2만 명)은 ‘박근혜 정권 규탄 비상시국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결의문을 통해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약속된 민생 공약이 파기됐다”고 박근혜정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OUT’ ‘박근혜 하야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유인물을 나눠주기도 했다.

시위대는 오후 5시까지 집회를 한 후 을지로 입구까지 거리행진을 이어가며 ‘국정원 수사 특검 도입’ 등의 구호를 외쳤다. 거리행진으로 인해 서울역·시청 등 남대문 일대의 차량 통행이 일부 통제되면서 극심한 교통정체를 빚었다. 을지로 입구에서 경찰에게 막힌 시위대는 20여 분간 대치하다 종로2가, 명동 등으로 흩어져 거리행진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종로2가 근처에서 해산 명령을 거부하는 일부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쏘았다. 서울 도심에 물대포가 등장한 것은 11월 10일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이후 시위대는 6시 서울광장에 모여 ‘국가기관 대선 개입, 박근혜 정권 수사방해 규탄 23차 범국민 촛불집회’에 합류했다. 대규모 폭력 사태는 없었다.

경찰은 이날 137개 중대, 1만여 명의 경력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경찰 측은 사전 집회 신고를 통해 보장된 행진로를 이탈한 집회 참가자들에 대해서는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수 시민단체들도 집회를 개최했다. 퇴직한 경찰들의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 회원 1000명(경찰 추산)은 이날 오후 3시30분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반국가 종북세력 척결 16차 국민대회’를 열고 ‘종북 세력 타도’를 주장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