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무당’이라 욕했던 그레이엄 목사가 대표적 … 뉴욕 바비큐 식당 주인도 절친

중앙선데이 2013.12.07 23:49 352호 3면 지면보기
북한의 서방 창구는 의외의 인사가 많다. 북한의 유일한 대미 공식 창구인 뉴욕 주재 북한 유엔 대표부는 미국인 바비큐 레스토랑 사장을 친구로 삼았다. 뉴저지주 해컨색에서 ‘커비스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로버트 이건(55ㆍ작은 사진)이다. 이건은 한성렬 전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 등 북한 외교관들과 15년간 친구로 지냈다. 양측의 우정은 북한이 1993년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한 게 계기가 됐다.

북한의 특이한 서방 친구들

당시 미국의 압박으로 궁지에 몰린 북한은 미국 내에서 북한에 우호적인 인사를 찾다 70년대 말 미국에 망명한 베트남 관리의 기자회견을 자신의 식당에서 열게 해준 이건을 점찍었다. 베트남 관리의 소개로 북한 외교관들을 만난 이건은 “북한을 돕겠다”고 약속했다.

그 뒤 한 전 공사와 북한 외교관들은 커비스 레스토랑의 단골이 됐다. 이건은 이들에게 공짜 바비큐 파티를 열어주고, 한 전 공사가 데리고 온 북한 인사들에게 담배와 술, 비아그라 등을 챙겨줬다. 이건은 한 전 공사와 둘이 낚시와 꿩 사냥을 가고 미식축구 경기를 관전할 만큼 친해졌다고 한다.

그러나 이건과 북한의 친교는 2008년 끊어졌다. 이건이 북한 외교관들을 만나며 얻은 정보를 CIA와 FBI에 정기적으로 알려줬고, 북한 외교관들의 머리카락 샘플까지 전달한 사실이 미 언론에 보도됐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CIA는 미국을 찾은 북한 관리 전원의 유전자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고 한다. 이건은 2010년 『적과의 식사』란 책을 내고 북한 관리들과의 만남을 공개했다. 이건은 책에서 “핵무기를 가진 국가(북한)가 미국과 연결통로를 만들려고 햄버거나 뒤집는 내게 허리를 구부렸던 건 당혹스러운 일”이라 주장했다. 이어 “한성렬 전 차석대사가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좋아했다”며 “북한은 미국에 핵무기를 팔려는 구상을 했으며, 푸에블로호 반환 거래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빌리 그레이엄
북한의 또 다른 특이한 ‘서방 친구’는 미국의 세계적인 개신교 지도자 빌리 그레이엄(95) 목사다. 그레이엄 목사는 73년 서울 여의도광장에서 5일간 100만 명이 몰린 전도집회를 열어 세계적인 반향을 얻었다. 당시 북한은 “남조선이 미국 무당을 데려다 굿판을 벌였다”며 그레이엄을 비난했다. 그러나 북한은 92년과 94년 그레이엄을 잇따라 초청해 김일성 주석과 면담케 했고 봉수교회에서 예배 집전도 허용했다. 워싱턴 정계에 영향력이 큰 그레이엄이 북한의 대미 채널이 돼주기를 원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북한의 희망대로 그레이엄 목사는 92년 방북에선 조지 부시 당시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김 주석에게 전달했고 94년 방북 때는 김 주석의 친서를 빌 클린턴 당시 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그의 아들인 프랭클린(61)도 북한을 5차례 방문해 식량 지원과 학교 건립 지원활동을 펼쳤고 2008년 봉수교회에서 설교해 이곳에서 설교한 유일한 부자(父子) 목사로 기록됐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