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 욕하던 男 확인해보니…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7 22:22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 [KBS2TV ‘근무중 이상무’]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



경찰 체험에 나선 배우 기태영이 A급 수배범을 검거하는 활약을 했다. 6일 방송된 KBS2TV ‘근무중 이상무’에서는 배우 기태영이 경찰과 함께 지명수배범을 검거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이태원 지구대 배정을 받은 기태영은 멘토 경찰관과 함께 순찰에 나섰다. 기태영은 술자리에서 행패를 부리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기태영은 해당 남성에게 파출소 동행을 요구했다. 그러자 그 남성은 “옷 좀 갈아입고 가자”며 극심한 저항을 했다.



기태영과 멘토 경찰관은 남성을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연행과정에서 남성은 수갑이 아프다고 엄살을 부리거나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조사결과 남성은 사기죄로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인 A급 지명 수배자였다.



파일럿 프로그램 ‘근무중 이상무’는 기태영, 데프콘, 이훈, 오종혁, 황광희 등 5명이 중앙경찰학교에 입교해 경찰관 교육을 받은 뒤 실제 현장에 투입돼 활약하는 모습을 다룬 예능 프로그램이다.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를 접한 네티즌들은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 무섭진 않았을까”,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 유진 든든하겠네”, “근무중 기태영 수배범 검거, 실제로 범인을 잡았다니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