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4.02점' 아사다 마오, 그랑프리 파이널 2연패 달성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7 21:32
[중앙 포토]




일본 피겨의 ‘간판’ 아사다 마오(23)가 그랑프리 파이널 2연패에 성공했다.



아사다 마오는 7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2013~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1.66점을 받아 지난 5일 쇼트프로그램(72.36점)과 합해 총 204.02점을 획득, 우승을 차지했다.



기술점수(TES) 63.87점을 받은 아사다 마오는 예술점수(PCS)에서 68.79점을 얻었다. 지난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에 이어 2연패다.



아사다 마오는 올 시즌 그랑프리 1차, 4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일본 도쿄에서 벌어진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는 개인 최고점인 207.59점을 찍으며 우승했다.



이날 아사다는 이전과 달리 트리플 악셀을 두 차례 시도했다. 당초 두 번째 구성요소는 트리플 플립-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였으나 이를 트리플 악셀로 대체했다.



아사다는 트리플 악셀을 두 차례 모두 깔끔하게 뛰지 못했지만 200점이 넘는 점수를 얻는 데 성공했다. 개인 최고점에 불과 3.57점 부족한 점수라 부활의 조짐이 보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한편 쇼트프로그램에서 66.62점으로 4위에 그쳤던 율리아 리프니츠카야(15·러시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64.93점, PCS 60.52점 등 125.45점을 얻어 총점 192.07점으로 준우승했다. 3위는 187.61점을 얻은 애슐리 와그너(22·미국)에게 돌아갔다.



쇼트프로그램에서 68.22점으로 2위에 올랐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7·러시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04.92점을 얻어 총 173.30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김연아, 점프 실수 불구 200점 돌파…압도적 우승

▶ 김연아, 시즌 첫 실전에서 '예방주사' 맞았다

▶ 노련한 김연아, 실수에서 빛난 '피겨여왕'의 재치

▶ 김연아-아사다, 소치 앞두고 묘했던 '간접 대결'

▶ 노란옷의 연아, 완벽한 연기에 '시즌 쇼트 최고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