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미연 착한 손, 이승기 토닥이며…"의리파 언니 같아" 훈훈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7 18:10
이미연 착한 손 [tvN `꽃보다 누나`]
  

‘이미연 착한 손’.



tvN ‘꽃보다 누나’ 배우 이미연이 멤버들을 챙기는 모습으로 화제다. 6일 방송된 ‘꽃보다 누나’에서 이미연의 착한 손이 곳곳에서 포착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여정,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 이승기가 본격적인 터키 여행에 나서는 모습이 전해졌다.

이미연은 홀로 길을 찾아 나서는 이승기를 도와 함께 길 찾기에 나섰고, 헤매는 이승기를 토닥이며 배려했다. 이승기가 여권과 지갑을 떨어뜨리자 직접 주워주며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또 이미연은 윤여정과 김자옥을 친 엄마처럼 모시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과 손을 잡고 걸으면서 다정하게 얘기를 나누고, 김자옥의 다리를 주무르며 멤버 한명 한명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미연 착한 손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미연 착한 손, 의리파 언니 같아”, “이미연 착한 손, 이미연 따뜻한 사람이네”, “이미연 착한 손, 어른도 잘 모시고 동생도 잘 챙기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