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 새로운 문제 발생할 수도" 시진핑, 방공구역 갈등 우회 지적

중앙일보 2013.12.07 01:30 종합 6면 지면보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내년에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6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중국을 방문 중인 강창희 국회의장을 만나 “박근혜 대통령이 한국 방문을 초대했는데 내년 좋은 시기에 방문해 박 대통령을 빨리 만나고 싶고,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월 방중 시 시 주석의 한국 방문을 초청했었다.


강창희 의장 만나 "내년 방한 희망"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북핵 문제 등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건설적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고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관련국과의 소통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국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한다. 남북 양측이 대화와 협력을 통해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양국은 지금까지 협력을 잘해 왔는데 새로운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그러나 공동의 관심 문제는 상호 노력을 통해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중국의 일방적 방공식별구역 선포 이후 한국이 방공식별구역 확대를 결정해 양국 간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의장은 시 주석에게 “최근 이란 핵 협상이 잠정 타결됐는데 북핵 문제도 해결될 수 있도록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중국과 시 주석의 역할과 도움을 요청드린다. 박 대통령도 그동안 여러 차례 언급했듯이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한국은 북한을 적극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강 의장과 시 주석은 양국 간 경제협력강화 및 교류협력 증진방안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시 주석은 이날 면담에 배석한 문대성(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 의원에게 중국의 2020년 베이징 겨울올림픽 유치에 적극적으로 지지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