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군 정보 조회 의혹 … 안행부 간부 곧 소환

중앙일보 2013.12.07 01:28 종합 8면 지면보기
검찰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보도와 관련해 개인정보를 불법 조회한 의혹을 받는 김장주(49) 중앙공무원교육원 기획부장(안전행정부 국장급)을 이르면 7일 소환조사한다. 김 부장은 조오영(54·직위해제) 청와대 행정관에게 채 전 총장의 혼외아들로 알려진 채모(11)군 관련 개인정보 조회를 요청한 사람으로 지목됐다. 앞서 4일 소환조사를 받은 조 행정관은 6일 재소환돼 추가 조사를 받았다.


검찰, 청와대 행정관 추가 조사

 6일 현재 김 부장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와 안행부 감찰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특히 지난 5일 진행된 안행부 자체 조사에서는 김 부장이 지난 6월 11일 조 행정관과 문자메시지를 두 번 주고받고 한 차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날은 조 행정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조사 과정에서 “김 부장에게서 조회 요청을 받았다”고 밝힌 날이다. 또 두 사람이 6월 한 달 동안 11차례 전화·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장영수)는 안행부로부터 김 부장에 대한 자체 감찰조사 결과를 넘겨받아 분석한 뒤 김 부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부장을 상대로 조 행정관에게 정보 조회를 요청한 사실이 있는지, 어떤 용도로 채군의 개인정보를 사용했는지, ‘윗선’이 있는지 등을 확인키로 했다. 검찰은 전날 김 부장의 자택·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개인 자료 등을 토대로 채 전 총장 인사 검증 작업과 관련이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곽규택)는 채 전 총장의 내연녀로 지목된 임모(54)씨를 지난 3∼4일 소환조사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지난 5월 가정부로 일했던 이모(61·여)씨를 서울 강남의 한 카페로 불러내 자신에게 빌려준 6500만원을 요구하지 않도록 강요한 혐의(공갈)와 관련해서다. 이씨는 검찰에서 “임씨가 ‘채군과 아버지(채 전 총장)의 존재에 대해서도 발설하지 말라’며 각서를 쓰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김기환 기자



관련기사

▶ "왜 문외한인 靑행정관에 요청을"…몸통, 대체 누구길래

▶ '채동욱 내연녀' 임모씨, 男 대동해 가정부 협박

▶ "채군 혈액형 17회 조회…학부모 정보도 들여다 봐"

▶ '모르쇠' 일관 조 행정관, 거짓 들통나자 靑 '당혹'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