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다가와 백허그 하더니…형돈이는 결국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5 17:13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가수 지드래곤이 정형돈에게 남다른 귓속말로 애정표현을 해 화제다.



4일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지드래곤과 정형돈이 미션 수행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깍지를 끼고 30초간 서로의 눈을 바라보는 미션을 받은 지드래곤과 정형돈은 시작 10초 만에 웃음을 참지 못해 미션에 실패했다.



이어 백허그 하고 30초 동안 애정 어린 귓속말하기에 도전했다. 지드래곤은 망설임 없이 정형돈에게 백허그를 하며 귓속말로 “잘 지냈어요? 나 보고 싶었죠?”라고 말했다. 이에 얼굴까지 빨개진 정형돈은 지드래곤에게서 도망치며 “너 조금 이상한 것 같아. 나도 모르게 ‘보고 싶었어’라고 속삭일 것 같았어”라고 답해 웃음을 줬다.



이 모습에 MC 데프콘은 “정형돈이 다른 아이돌에게는 귓속말을 잘한다”고 말했다. 이에 지드래곤은 “나 말고 누구한테 귓속말을 했느냐. 나한테는 안 하고 다른 사람한테만 했느냐”며 질투를 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네티즌들은 “정형돈 지드래곤, 잘 어울리는 웃기는 한쌍”, “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개그 명콤비 탄생인데?”, “정형돈 얼굴까지 빨개지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