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린 이상형 "강동원 좋지만 쟁쟁한 라이벌 때문에 포기…누구?"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5 15:53
효린 이상형 강동원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
   

‘효린 이상형’.



그룹 씨스타의 멤버 효린이 이상형으로 배우 강동원을 꼽았다. 하지만 쟁쟁한 라이벌 때문에 포기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4일 SBS ‘한밤의 TV연예’에 최근 솔로음반을 발표한 효린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효린은 ‘데뷔 후 연예인에게 대시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진짜 한 번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상형을 묻자 “항상 강동원씨 온리유”라고 말하며 강동원에 대한 일편단심을 표현했다.



하지만 효린은 “근데 이제 얘기 안 할 것이다. 강동원 씨 노리는 분들이 많더라. 수지·한승연씨가 있는데 나는 상대가 안 돼 물러나 있기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효린 이상형 강동원 소식에 네티즌들은 “효린 이상형 강동원, 요즘은 효린이 대세 물러나지 마세요”, “효린 이상형 강동원, 나도 강동원이 좋다”, “효린도…강동원, 남자들의 공공의 적”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