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린 이상형 “항상 강동원씨” 그런데 포기? 이유 알고봤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5 13:00
효린 이상형 강동원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
 



‘효린 이상형’.



시스타의 효린이 배우 강동원을 이상형으로 꼽아 화제다.



4일 SBS ‘한밤의 TV연예’에 최근 솔로음반을 발표한 효린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효린은 ‘데뷔 후 연예인에게 대시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진짜 한 번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상형을 묻자 “항상 강동원씨 온리유”라고 말하며 강동원에 대한 일편단심을 표현했다.



하지만 효린은 “근데 이제 얘기 안 할 것이다. 강동원 씨 노리는 분들이 많더라. 수지·한승연씨가 있는데 나는 상대가 안 돼 물러나 있기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효린 이상형 강동원 소식에 네티즌들은 “효린 이상형 강동원, 요즘은 효린이 대세 물러나지 마세요”, “효린 이상형 강동원, 두 사람은 어울릴까?”, “효린도…강동원, 남자들의 공공의 적”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