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린 이상형 강동원, "강동원 노리는 사람 많아" 수지·한승연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3.12.05 11:29
효린 이상형 강동원 [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효린 이상형 강동원’.



가수 효린이 배우 강동원을 향한 일편단심을 밝혔다. 효린은 이상형으로 강동원을 언급하며 가수 수지와 한승연에 대한 경계심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는 최근 솔로음반을 발표한 효린의 인터뷰가 전해졌다.



효린은 ‘데뷔 후 연예인에게 대시 받은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진짜 한 번도 없다”라고 했다. 이어 이상형을 묻자 “항상 강동원 씨 온리유”라고 말했다.



하지만 효린은 “근데 이제 얘기 안할 것이다. 강동원 씨 노리는 분들이 많더라. 수지·한승연 씨가 있는데 나는 상대가 안 돼 물러나 있기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효린 이상형 강동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효린 이상형 강동원, 용기내요! 요즘은 효린이 대세야”, “효린 이상형 강동원, 강동원은 이 사실을 알고 있을까”, “효린 이상형 강동원, 수지와 효린이라…강동원의 선택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