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이미 소멸?…더욱 놀라운 사실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9 18:03
아이손 혜성 (사진=NASA)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이라 할 수 있는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주 멀리서 날아와 태양으로 향하던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은 29일 새벽 3시 48분, 초속 393km라는 가공할 속도로 태양 뒤편을 스치듯 지나갔다.



천문학계는 다음달 1일 일출 직전 동쪽 지평선 부근에서 이 혜성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눈으로도 관찰이 가능하다고 한다. 다만 태양의 밝기 때문에 실제 관측은 일출 후 몇 분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태양의 엄청난 열기에 꼬리 부분만 약간 남긴 채 사실상 소멸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이 아이손 혜성에 특히 주목하는 이유는 쌍곡선 궤도를 따라 움직이는 비주기 혜성인 아이손이 태양계 안쪽으로 들어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소식에 네티즌들은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놀랍다”,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실제로 본다면 어떨까?”,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어디서 보면 잘 보이려나”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