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성매매 합법' 프랑스, 성 매수자를 처벌한다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9 00:01


























프랑스 파리 불로뉴의 숲(Bois de Boulogne) 인근에서 성매매 여성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12월 의회 표결을 앞두고 있는 '성 매수자 처벌법'을 두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 법이 시행되면 성 매수자의 경우 초범은 1천500유로(한화 약 216만 원), 재범은 3천 유로(약 432만 원)의 벌금형에 처한다.



현행 프랑스 법에서 성매매는 범죄가 아니며, 셀리 재단(Scelles Foundation)의 2012년 보고서에 따르면 약 1만8천 명에서 2만 명의 여성이 성 매매에 종사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