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11월 28일

중앙일보 2013.11.28 00:50 종합 8면 지면보기


반복적으로 누런 가래와 기침이 발생하면 기관지확장증이 의심됩니다. 증상이 악화되면 가래 색이 진해지고 피도 섞여 나옵니다. 가래 배출을 위해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외출 후 손 씻기·양치질을 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호흡기내과 허은영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