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채동욱 의혹에 원세훈 측근 연루 정황 … 국정원 개입 ?

중앙일보 2013.11.27 00:08 종합 13면 지면보기
채동욱(54)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의혹 보도와 관련해 검찰이 서울 서초구청을 압수수색했다. 이 사건을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 2명과 관련 정보를 유출한 의혹이 제기됐던 곽상도(54)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등에 대한 고발사건 수사 과정에서다. 압수수색 대상엔 원세훈(62·구속기소) 전 국정원장의 측근인 구청 간부도 포함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장영수)는 지난 20일 서초구청 행정지원국 사무실과 구청 조모(53) 행정지원국장의 집을 압수수색했다고 26일 밝혔다. 채 전 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11)군과 어머니 임모(54)씨는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기 전까지 강남구 도곡동에 살았다. 검찰 관계자는 “개인 정보는 전국 어디서든 열람할 수 있다”며 “해당 구청에서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군 모자에 대한 개인정보를 유출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결과 보도 3개월 전인 지난 6월 조 국장의 컴퓨터로 채군의 가족관계기록부 정보에 접근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2008년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임명되자 당시 서울시청에서 함께 일하던 조 국장을 행정비서관으로 발탁했다. 검찰 관계자는 “조 국장이 원 전 원장의 측근이란 점은 알고 있다”며 “그것과 관계없이 정보를 유출하거나 접근한 사람들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채 전 총장은 지난 4월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특별수사팀을 꾸려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수사팀은 6월 원 전 원장에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법무부·국정원 등과 마찰을 빚었다. 지난 9월 조선일보는 채 전 총장의 혼외아들 의혹을 처음 보도하며 채군 학적부에 아버지 이름이 ‘채동욱’으로 돼 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채군 모자의 혈액형 정보를 수집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이 때문에 보도의 배후에 국정원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지원(민주당) 의원은 혼외아들 의혹이 불거진 직후 “곽 전 수석이 국정원 간부와 긴밀한 연락을 주고받으며 채 전 총장에 대한 사찰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신경민(민주당) 의원은 “곽 전 수석이 선후배 사이인 조선일보 편집국장을 만나 사찰 자료를 넘겼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여성단체연합·함께하는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는 지난 9월 곽 전 수석과 조선일보 기자 2명, 이들에게 개인정보를 건넸을 것으로 추정되는 신원 미상의 전달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조선일보가 혼외아들 의혹을 보도하며 근거자료로 채군의 출국일, 가족관계등록부, 거주지, 아파트 입주카드를 제시했다”며 “기자들이 현행법을 위반해 개인정보를 제공받은 게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또 “곽 전 민정수석 등이 주도해 피해자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조선일보 기자 또는 제3자에 유출했다는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기환 기자

관련기사
▶ '채동욱 전 총장 혼외자식' 엄마, 검찰에 요구사항은
▶ '채동욱 의혹 정보유출' 조 국장 "제3인물 부탁받았다"
▶ 검찰, '원세훈 측근' 서초구 조 국장 소환조사
▶ '채동욱 정보유출 혐의' 서초구 행정지원 국장은 누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