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스 또 멈추나 … 들끓은 전북 민심

중앙일보 2013.11.22 01:07 종합 16면 지면보기
“도민을 볼모로 잡고 유리한 입장에서 협상에 나서겠다는 것인가.”


정년연장·근무단축 등 요구
한국노총 산하 1200여대
협상 불발에 "오늘부터 파업"
"툭 하면 시민 볼모" 반발

 한국노총 소속 전북지역 버스 조합원들이 무기한 파업을 선언하면서 불편을 우려하는 이용객 사이에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21일 전북도에 따르면 한국노총 산하 전북자동차노조는 22일 오전 4시부터 시내·시외 및 농어촌 버스 운행을 중단할 계획이다. 운행 중단 버스는 전체 19개 회사 중 민주노총 노조 소속인 전주 전일여객과 제일여객을 제외한 한국노총 노조 소속 17개 사에서 보유 중인 1200여 대다. 전북지역은 14개 시·군에서 버스 1467대가 운행되고 있으며 한국노총 노조 소속 회사 버스는 전체의 82%다.



 노조 측은 현재 60세인 근로자의 정년 1년 연장, 근무일수 2일 단축과 임금 보전, 중과실 여부를 감안한 무분별한 해고 방지 등 세 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회사 측과 노조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안재성 노조위원장은 “지난 4월부터 7개월간 협상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회사 측이 전향적인 대안을 내놓지 않아 불가피하게 파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노조의 강경 모드에 이용객들은 불만이 이만저만 아니다. 버스를 이용하는 도민은 수차례 파업으로 심각한 불편을 겪은 경험이 있어 더욱 그렇다. 전주에서는 2010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 초까지 3회에 걸쳐 9개월간 시내버스 파업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또 지난 4~7일은 무주·진안·장수 지역을 운행하는 버스 노조가 수능(7일)을 앞두고 파업에 들어가 “ 수험생을 볼모로 한다”는 비난을 받았다.



 정성미(36·전주시 덕진동)씨는 “회사 측과 양보하면서 협상을 하기보다 이용객들을 볼모로 툭 하면 파업하는 것 같다”며 “노조의 입장도 있겠지만 매일 버스를 이용하는 서민들의 고충도 알아달라”고 말했다.



 한국노총 버스노조는 14~15일 전체 조합원 1962명 중 1410명이 참여한 가운데 찬반 투표를 진행해 61.5%(1206표)의 찬성률로 파업을 결정했다. 민주노총 버스 노조도 파업시기를 조율 중이다.



 한편 전북도 등 자치단체는 노조의 파업에 따른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도와 시·군은 총 400여 대의 전세버스를 대체 투입하고, 평소 1900여대에 적용되는 택시부제도 해제해 도내 전역에 9500대의 택시가 운행되도록 했다. 또 11인승 승합차에 한해 임시 유상운송 허가를 내주기로 했다. 유상운송 희망 차주는 각 시·군 교통과에 허가를 얻으면 된다.



권철암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