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결 공식입장, 태민에 "개XX" 욕설 논란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0 20:34
우결공식입장 [사진 방송화면 캡처]




'우결' 제작진이 욕설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20일 MBC ‘우리 결혼했어요’ 제작진은 홈페이지를 통해 ‘태민-손나은 몰래카메라’ 편의 미방영분 영상 도중 나온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우결’ 제작진은 “저희가 목소리 주인공에게 확인한 결과 악의를 가지고 이태민 씨를 욕한 게 아니었다“며 “손나은 씨의 속마음 인터뷰를 하는 동안 나은 씨가 너무나 갑작스럽게 울음을 터트려 평소 친하게 지내던 여자 스태프가 같은 여자의 입장에서 나은 씨를 위로하다가 무의식 중에 그런 말을 했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스태프는 평소 손나은 씨뿐만 아니라 이태민 씨와도 각별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는 사이라 녹화 중임을 간과했다” 며 “저희도 홈페이지에 올리기 전에 한 번 더 확인하고 올렸어야 하는데, 미처 이 부분을 자세히 확인하지 못하고 올려 ‘우결’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앞서 ‘우결’ 홈페이지에는 태민-손나은 커플의 미방영분 영상이 올라왔고, 영상에서 손나은이 눈물을 흘리자 한 여성 스태프가 “개XX구만”이라고 말하는 목소리가 담겨 욕설 논란을 일으켰다.



우결 공식입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결 공식입장, 스태프가 연예인에게 욕을? 무섭네”, “우결 공식입장, 욕먹은 당사자 태민 황당했겠네”, “우결 공식입장, 무슨 잘못을 했기에 개XX란 소릴 듣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