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한 식품 버리기, 주부 9단이라도 이건 명심해야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0 15:38
냉장고 속 식품들(자료사진=중앙포토)




‘상한 식품 버리기’.



상한 식품 버리는 방법 다 아시나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상한 식품 버리는 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글에서는 음식의 종류에 따라 다른 버리기 방법이 소개돼 있다.



우선 고기류는 장기간 냉동 보관하면 흰색 결빙부분이 생기는데 이 부분을 잘라 버려야 한다.



닭고기의 경우에는 색이 검게 변했거나 냄새가 나면 버려야 한다. 야채는 겉으로 봤을 때 상했거나 검게 썩은 부분이 있다면 버려야 한다. 고추는 표면이 검게 변했다면 버리는 것이 낫고 마늘은 끈적끈적해지면 빨리 먹어야 한다.



냉장고 냄새가 심하게 배어있거나 촉촉함이 없는 빵 종류는 버리는 게 낫다.



색이 그대로라도 비린내가 심한 해물은 버려야 한다. 지방이 많은 삼치나 꽁치, 고등어 등은 신선한 상태에서 빨리 먹는 게 좋다.



‘상한 식품 버리기’ 방법을 접한 네티즌들은 “상한 식품 버리는 법, 거의 다 아는 거지만 다시 한번 주의를”, “상한 식품 버리기, 우리 집 음식도 버릴 게 많은데”, “상한 식품 버리는 법, 문제 있다 싶으면 무조건 다 버리면 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